2024/04 3

“원초적 복음”_2024.4.14. 나해_부활3주일_설교문

2024.4.14. 나해_부활3주일 사도 3:12-20 / 시편 4 / 1요한 3:1-7 / 루가 24:36-48 “원초적 복음” 채야고보 신부 / 대한성공회 제주우정교회, Artist “그들은 너무나 놀랍고 무서워서 유령을 보는 줄 알았다.” 루가 23:37 부활을 목격한 제자들의 증언이 이어질수록 원시그리스도 공동체는 혼란 속에 빠질 수밖에 없었습니다. 막달라 마리아를 비롯해서 많은 제자들이 부활한 주님을 목격했다는 진술을 했습니다. 나자로의 소생을 기억하는 제자들은 로마의 사형틀에서 죽어간 예수가 부활했다는 생각에 이르는 데는 아이러니하게도 더 많은 고민과 갈등이 있었던 것 같습니다. 유대인들은 제자들이 예수의 시체를 감추고 그가 부활했다는 거짓말을 퍼뜨렸다고 소문을 냈지만(마태 28:11-15),..

글모음/설교문 2024.04.14

“어둠의 비늘”_2024.4.7. 나해_부활2주일_설교문

2024.4.7. 나해_부활2주일 사도 4:32-35 / 시편 133 / 1요한 1:1-2:2 / 요한 20:19-31 “어둠의 비늘” 채야고보 신부 / 대한성공회 제주우정교회, Artist 가장 짙은 어둠 속에서는 반딧불이의 불빛같이 작은 빛도 더 밝게 빛나는 법입니다. 어둠은 결코 빛을 이겨본 적이 없습니다. 우리 안에 비록 작은 빛이라도 빛이 있으면 그 빛은 우리 안의 어둠을 몰아냅니다. 이것은 신앙의 일반적인 현상에서 종종 발견되고 증명됩니다. 그러나 빛이 비치면 어두움이 우리 안에서 더 짙어지고 두드러지는 경우도 있습니다. 오늘은 왜 빛과 은총이 가득한 때에 역설적이게도 어둠이 더 짙게 우리 안에 드리워지는지 그 이유를 살펴보고자 합니다. 신앙생활을 오래 진지하게 하신 분들은 이러한 경험들이 있..

글모음/설교문 2024.04.07

“반쪽의 하느님”_2024.4.3. 나해_제주4.3.추념 76주기 별세성찬례

2024.4.3. 나해_제주4.3.추념 76주기 별세성찬례 열왕하 10:1-14 / 시편 130 / 요한 5:24-27 “반쪽의 하느님” 채야고보 신부 / 대한성공회 제주우정교회, Artist 사람이 사람을 죽이는 일은 어떠한 이유에도 정당화될 수 없습니다. 하느님은 진노의 하느님이시지만 또한 자비의 하느님이십니다. 신명기 사가는 아합과 이세벨의 잔당을 잔인하게 처단한 예후의 쿠데타를 칭송했지만, 호세아 선지자는 이러한 예후의 잘못 때문에 이스라엘이 멸망한다고 말했습니다. 종교의 이름으로, 하느님의 이름으로 살인은 절대로 정당화될 수 없습니다. 신명기 사가들은 소위 ‘거룩한 전쟁, 즉 성전 聖戰’이란 이름으로 우상숭배자들을 처단하는 것을 정당화했지만, 그들은 하느님의 진노를 붙든 대신 그분의 자비는 무시..

글모음/설교문 2024.04.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