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 16

“하느님 사랑의 극진한 표현”_2024.5.26. 나해_성삼위일체 대축일

2024.5.26. 나해_성삼위일체 대축일이사 6:1-7 / 시편 29 / 로마 8:12-17 / 요한 3:1-17  “하느님 사랑의 극진한 표현”  채야고보 신부 / 대한성공회 제주우정교회, Artist 아이들에게 교육을 할 때 어떤 아이는 한번 말하면 척 알아듣는데 어떤 아이는 여러 번을 말해도 도저히 알아듣지 못하는 아이가 있게 마련입니다. 그럴 때 인내를 가지고 잘 설명해 주는 선생님이 참 좋은 선생님입니다. 잘 이해 못 한다고 윽박지르고 자존심을 깎아 내리는 말을 하는 순간 아이는 영원히 학습에 대한 의욕을 잃어버리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교사의 덕목은 인내가 아닐까 새삼 생각해 봅니다. 오늘 우리는 교사로서의 예수님의 진면목을 요한복음을 통해서 볼 수 있습니다. 유대교의 산헤드린 회원이면서 엘리..

“사랑과 안전”_2024.5.5. 나해_부활6주일_설교문

2024.5.5. 나해_부활6주일사도 10:44-48 / 시편 98 / 1요한 5:1-6 / 요한 15:9-17  “사랑과 안전”  채야고보 신부 / 대한성공회 제주우정교회, Artist “내가 비록 그때의 나 자신을 기억하지 못한다 할지라도 내가 지금 관찰하고 있는 저 어린아이들이 내 죄를 기억하게 해주는 것이 아닙니까?” 성 아우구스티누스의 [고백록] 중에서 성 아우구스티누스는 어린아이들을 관찰하면서 자신이 기억하지 못했던 자신의 유년기 시절의 죄악을 묵상했습니다. 그러면서 그가 깨달은 사실은 사람들이 어린아이들을 “순결하다”라고 말하는 이유가 어린아이들의 존재와 본성 때문이 아니라, 그들의 “연약함” 때문이란 사실을 발견하게 됩니다. 아이들은 인간 본연의 질투심과 이기심을 적나라게 지닌 죄에 대하여..

글모음/설교문 2024.05.05

“사랑의 가능성”_2024.4.21. 나해_부활4주일

2024.4.21. 나해_부활4주일 사도 4:5-12 / 시편 23 / 1요한 3:16-24 / 요한 10:11-18 “사랑의 가능성” 채야고보 신부 / 대한성공회 제주우정교회, Artist 누가 사랑을 하고 싶지 않겠습니까? 최소한 그리스도인이라면 귀에 인이 박히도록 “사랑하라”는 명령을 들어 잘 알고 있습니다. 기독교의 최대 가르침은 사랑이라고 만천하가 다 압니다. 그러나 우리는 그 말씀대로 남을 제대로 사랑하지 못합니다. 사랑할 수 없기에 우리는 사랑하라는 성서 말씀에 대해 다양한 연구와 해석으로 왜 우리가 제대로 사랑할 수 없는지를 말합니다. 사랑할 수 없기에 이유가 너무나 많고 변명도 너무나 많습니다. 인간의 연약함, 일방적인 희생보다는 상호 관계성의 중요성, 각자가 처한 상황논리에 따라 너무나..

글모음/설교문 2024.04.21

“사랑은 성장하게 합니다”

2024.1.28. 나해_연중 4 주일 감사성찬례 신명 18:15-20 / 시편 111 / 1고린 8:1-13 / 마르 1:21-28 “사랑은 성장하게 합니다” 채야고보 신부 / 대한성공회 제주우정교회, Artist “사랑은 성장하게 합니다. 사랑은 견해의 영역이 아니라 진리의 영역 안에 존재합니다.” 알렉산드리아의 클레멘스 믿음, 지식, 사랑. 이 모든 것이 중요합니다. 이 중에 어느 것 하나만을 신앙에서 선택하는 것은 별의미가 없습니다. 사랑에는 반드시 믿음이 따르고, 믿음에는 믿는 대상에 대한 지식도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이 모든 것을 단순히 아는 것만으로 충분하지 않다고 오늘 고린토 전서는 말합니다. 그러나 지식은 사람을 교만하게 만듭니다. 사람을 향상시켜 주는 것은 사랑입니다. 1 고린 ..

글모음/설교문 2024.01.28

“존재로서의 이름”

2024.1. 1. 나해_월요일_거룩한 이름 예수 축일 자정 감사성찬례 민수 6:22-27 / 시편 8 / 갈라 4:4-7 또는 필립 2:5-11 / 루가 2:15-21 “존재로서의 이름” 채야고보 신부 / 대한성공회 제주우정교회, Artist 우리 성당에는 “나나”라는 고양이가 한 마리 있습니다. 처음에는 조금도 자기의 옆자리를 제게 주지 않았는데, 일년여 기간이 지난 지금은 제가 다가가 쓰다듬고 안아 주는 정도로 가까워졌습니다. 때론 자기를 쓰다듬어 달라고 저를 부르고 유인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아직도 그 아이와 저 사이에는 묘한 긴장감이 있습니다. 제가 조금만 이상한 몸짓을 하거나 표정을 지으면 저를 회피하곤 합니다. 그래서 이 아이에게 “나나”라는 이름을 붙여주는 데까지 많은 시간을 망설여야 했습..

글모음/설교문 2023.12.31

“가장 작은 사람들 가운데 하나”

2023. 11.26. 가해_왕이신 그리스도 주일 에제 34:11-16, 20-24 / 시편 95:1-7 / 에제 1:15-23 / 마태 25:31-46 “가장 작은 사람들 가운데 하나” 채야고보 신부 / 대한성공회 제주우정교회, Artist “당신은 구원을 받았습니까?”, “당신은 구원의 확신이 있습니까?” 어떤 개신교 교인이 제게 던진 질문입니다. 제가 성공회 신부가 되기 위해 신학교를 다닐 때였습니다. 너무나 당혹스러운 질문에 대답을 못하고 우물쭈물했던 기억이 납니다. 그의 질문은 분명 자신은 구원을 받았는데 당신은 구원을 받았는지 의심스럽다는 뉘앙스를 풍겼습니다. 그의 눈에는 제가 구원의 확신이 없는 사람처럼 보였나 봅니다. 그러나 그의 구원에 대한 확신은 타인에 대한 배려도, 인자함도 없는 독선..

글모음/설교문 2023.11.26

“우리는 이 가을에 정말 사랑할 수 있을까요?”

2023. 10. 29. 가해_연중30주일 신명 34:1-12 / 시편 90:1-6, 13-17 / 1데살 2:1-8 / 마태 22:34-46 “우리는 이 가을에 정말 사랑할 수 있을까요?” 채야고보 신부 / 대한성공회 제주우정교회, Artist C.S. 루이스는 [고통의 문제]라는 책의 집필을 의뢰받았을 때 처음에 이를 거절했다고 합니다. 이유는 고통에 대해 자신이 하는 말과 고통을 대하는 자신의 참된 모습 사이에서 발생하는 괴리 때문이라고 말입니다. 말과 실제 인격 사이에는 너무 큰 간극이 존재하게 마련입니다. 저 또한 사실 설교를 할 때마다 매우 부담스러운 부분이 이 부분입니다. 선포하는 케리그마와 실제 저의 인격의 괴리가 너무 커서 부끄러운 마음이 앞섭니다. 그럴 때마다 제 스스로를 자위하는 것은..

글모음/설교문 2023.10.29

"태초의 말, 하느님의 말씀"

2022.5.22. 부활6주일 사도 16:9-15 / 시편 67 / 묵시 21:10, 22-22:5 / 요한 14:23-2 “태초의 말, 하느님의 말씀” 채야고보 신부 / 대한성공회 제주우정교회 담당사제, Artist “온전히 운명이란, 말 이상이다. 단지 사람은 말할 수 있는 운명을 가진 것, 운명을 이야기할 수 있는 말을 가진 것이, 침묵한 행위자인 도야지보다 우월한 점이다. 말을 행위로, 행위를 말로, 자유로 번역할 수 있는 기능, 그것이 시의 최고의 원리. (중략) 분명히 태초의 행위가 있다….” , 임화의 시집 ‘현해탄’ 중에서 월북 시인 임화의 “지상의 시”라는 작품의 일부분입니다. 시인의 표현이 직설적이고 거칠지만, 그래도 시인의 순수한 열정이 묻어나서 좋습니다. 시인 임화는 ‘태초에 말이 ..

글모음/설교문 2022.05.21

“종교 너머의 교회”- 부활(6)

2022.5.15. 부활5주일 사도 11:1-18 / 시편 148 / 묵시 21:1-6 / 요한 13:31-35 “종교 너머의 교회”- 부활(6) 채야고보 신부 / 대한성공회 제주교회 , Artist “이제 하느님의 집은 사람들이 사는 곳에 있다. 하느님은 사람들과 함께 계시고 사람들은 하느님의 백성이 될 것이다. 하느님께서는 친히 그들과 함께 계시고 그들의 하느님이 되셔서 그들의 눈에서 모든 눈물을 씻어주실 것이다. 이제는 죽음이 없고 슬픔도 울부짖음도 고통도 없을 것이다. 이전 것들이 다 사라져버렸기 때문이다.” (묵시 21:3-4) 오늘 2 독서의 말씀은 종말론적인 언급이지만, 이는 부활의 완성에 대해 우리에게 알려줍니다. 이제 하느님의 영광이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드러나고, 그 영광이 사람 가운데..

글모음/설교문 2022.05.14

“인격적 관계의 회복- 부활(5)”

2022.5.8. 부활4주일 사도 9:36-43 / 시편 23 / 묵시 7:9-17 / 요한 10:22-30 “인격적 관계의 회복- 부활(5)” 채야고보 신부 / 대한성공회 제주교회, Artist 오늘 읽은 요한복음은 왜 그리스도교가 유대교와 하나가 될 수 없는지를 잘 보여줍니다. 유대교의 한 분파로 시작된 예수 운동은 아주 근본적인 부분에서 유대교와 일치할 수 없었습니다. 이는 요한복음의 ‘삶의 자리’에서 어떻게 요한공동체가 유대교와 결별할 수밖에 없었는지를 우리에게 보여줍니다. 인간이 초월적 존재의 거룩함의 일부를 수여받아 성스러운 신성을 얻을 수는 있어도 인간과 하느님을 본질적으로 하나라고 말하는 자는 유대교에서 ‘신성모독’일 수밖에 없습니다. 그리스도교의 초기 이단들도 이러한 배경 속에서 발생한 ..

글모음/설교문 2022.05.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