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 전체보기 457

“ ‘온전한’ 그리스도인” (사랑의 이중 계명 1)

2022.7.10. 연중 15주일 아모 7:7-17 / 시편 82 / 골로 1:1-14 / 루가 10:25-37 “ ‘온전한’ 그리스도인” (사랑의 이중 계명 1) 채야고보 신부 / 대한성공회 제주우정교회 사제, Artist “언제까지 너희는 불공평한 재판을 하려는가? 언제까지 악인에게 편들려는가? 약한 자와 고아를 보살펴 주고 없는 이와 구차한 이들의 권리를 찾아 주며, 가난한 자와 약자들을 풀어 주어라. 악인의 손에서 구해주어라.” (시편 82:2-4) 지난주 설교에서 ‘사랑의 이중 계명’에 대해 잠깐 언급을 했었는데, 오늘 말씀이 이에 대한 말씀입니다. 이 말씀에 대한 해석을 루가는 “선한 사마리아인 이야기”와 “마르타와 마리아 이야기” 둘로 나눠 기록했습니다. “선한 사마리아인 이야기”는 ‘사랑의..

글모음/설교문 2022.07.10

“ ‘그럼에도 불구하고’ 너희는 걱정하지 마라!”

2022.7.3. 맥추감사주일 / 연중 14주일 신명 8:1-4 / 시편 119:33-48 / 히브 11:32-40 / 마태 6: 25-34 “ ‘그럼에도 불구하고’ 너희는 걱정하지 마라!” 채야고보 신부 / 대한성공회 제주우정교회 사제, Artist “아무도 두 주인을 섬길 수는 없다. 한 편을 미워하고 다른 편을 사랑하거나 한 편을 존중하고 다른 편을 업신여기게 된다. 너희는 하느님과 재물을 아울러 섬길 수 없다.” (마태 6:24) 맥추감사주일 성서정과에는 방금 읽은 부분이 빠져 있지만, 사실 오늘 읽은 복음서는 제가 방금 읽어드린 마태오복음 6장 24절에 대한 추가 설명과 결론 부분입니다. 그래서 오늘 복음서 말씀은 “διά”라는 헬라어 전치사로 시작합니다. ‘디아’는 전치사로 사용할 때 ‘~를 ..

글모음/설교문 2022.07.03

제자도의 조건

2022.6.26. 연중 13주일 열왕하 2:1-2, 6-15 / 시편 77:1-2, 11-20 / 갈라 5:1, 13-25 / 루가 9:51-62 “제자도의 조건” 채야고보 신부 / 대한성공회 제주우정교회, Artist 오늘 읽은 복음서는 예수께서 예루살렘으로 향하시는 “예루살렘 상경기”의 시작 부분입니다. 이는 루가복음 9장에서 19장 27절까지 장장 10장에 걸쳐 기록되었으며 “예루살렘 입성” 전까지의 이야기들을 담은 것입니다. 특히 루가복음 9장 이전에는 이적과 치병사화가 중심이라면, 9장 이후 “예루살렘 상경기”에는 비유와 설교 그리고 논쟁 사화 등이 중심입니다. 이런 차원에서 루가복음 9장은 매우 중요한 전환점을 보여줍니다. 굵직한 주제들이 이 9장 속에 모두 들어 있습니다. 12제자를 파송한..

글모음/설교문 2022.06.26

“존재를 건립하는 공간”

2022.6.19. 연중 12주일 열왕상 19:1-16 / 시편 42, 43 / 갈라 3:23-29 / 루가 8:26-39 “존재를 건립하는 공간” 채야고보 신부 / 대한성공회 제주우정교회, Artist 오늘 읽은 복음서는 ‘구마사화’입니다. 마태오, 루가, 마르코가 모두 이 이야기를 전합니다. 그런데 흥미로운 것은 구마사화가 있었던 장소에 대한 기록이 복음서마다 상이합니다. 마태오는 ‘가다라 지방(Gadara)’이라 표기했고, 루가는 마르코복음을 따라 ‘게라사(거라사,Gerasa)’라고 기록했습니다. 물론 공동번역 성서는 루가복음의 장소를 ‘게라사’가 아니라 ‘게르게사(Gergesa)’로 번역을 했습니다. 가다라, 게라사(거라사), 게르게사는 혼용되어 사용되고 있지만 각각 다른 지명일 가능성이 있습니다..

글모음/설교문 2022.06.19

삼위일체: 관계성으로서의 존재

2022.6.12. 성삼위일체주일 잠언 8:1-4, 22-31 / 시편 8 / 로마 5:1-5 / 요한 16:12-15 “삼위일체: 관계성으로서의 존재” 채야고보 신부 / 대한성공회 제주우정교회 사제, Artist “지금은 너희가 그 말을 알아들을 수 없을 것이다. 그러나 진리의 성령이 오시면 너희를 이끌어 진리를 온전히 깨닫게 하여 주실 것이다.(요한 16:12-13) 주님께서는 ‘진리 ἀλήθεια’에 대해 말씀하시면서 이 진리가 이 세상에서 은폐되었다고 말씀하십니다. 이 진리의 은폐는 오직 ‘성령’에 의해서만 세상에 밝혀질 수 있다고 하셨습니다. 그러나 성령께서는 스스로 말하시는 것이 아니라 오직 ‘성자’를 통해 말씀하십니다. 즉, 성자로부터 들은 진리를 성령께서 우리에게 말씀하시는 것입니다. 그리..

글모음/설교문 2022.06.12

“성령강림: 하느님 현존의 표징”

2022.6.5. 성령강림주일 사도 2:1-21 또는 창세 11:1-9 / 시편 104:24-34, 35하 / 로마 8:14-17 또는 사도 2:1-21 / 요한 14:8-17 “성령강림: 하느님 현존의 표징” 채야고보 신부 / 대한성공회 제주우정교회 사제, Artist 주님께서는 본인이 아버지 안에 있고 또 아버지께서 자신 안에 있다고 말씀하십니다. 그러면서도 동시에 아버지께로 본인이 ‘직접’ 가신다고 말씀하십니다. 아버지와 아들이 이미 ‘상호거주’하고 있는 상태에서 또 아버지께 가신다고 하시니 참 이해하기 어려운 말입니다. ‘가신다’고 하셨으니 ‘오신 곳’이 있는 것은 분명합니다. 더욱이 아버지께 가시면 ‘다른 협조자’를 우리에게 보내주신다고 하십니다. 그리고 그 ‘협조자’는 ‘영원히 우리와 함께 거..

글모음/설교문 2022.06.05

“승천 : 부활 신앙의 고양 (高揚)” - 승천대축일

2022.5.29. 승천대축일(부활7주일) 사도 1:1-11 또는 다니 7:9-14 / 시편 47 도는 93 / 에페 1:15-23 또는 사도 1:1-11 / 루가 24:44-53 “승천 : 부활 신앙의 고양 (高揚)” 채야고보 신부 / 대한성공회 제주우정교회 사제, Artist 그들을 떠나 하늘로 올라가셨다. (루가 24:51) 예수께서 하늘로 올라가시는 동안 그들은 하늘만을 쳐다보고 있었다. 그 때 흰 옷을 입은 사람 둘이 갑자기 그들 앞에 나타나서 이렇게 말했다. “갈릴래아 사람들아, 왜 너희는 여기에 서서 하늘만 쳐다보고 있느냐? 너희 곁을 떠나 승천하신 저 예수께서는 너희가 보는 앞에서 하늘로 올라가시던 그 모양으로 다시 오실 것이다. (사도 1: 10-11) 원시기독교공동체는 예수님의 십자가 ..

글모음/설교문 2022.05.28

"태초의 말, 하느님의 말씀"

2022.5.22. 부활6주일 사도 16:9-15 / 시편 67 / 묵시 21:10, 22-22:5 / 요한 14:23-2 “태초의 말, 하느님의 말씀” 채야고보 신부 / 대한성공회 제주우정교회 담당사제, Artist “온전히 운명이란, 말 이상이다. 단지 사람은 말할 수 있는 운명을 가진 것, 운명을 이야기할 수 있는 말을 가진 것이, 침묵한 행위자인 도야지보다 우월한 점이다. 말을 행위로, 행위를 말로, 자유로 번역할 수 있는 기능, 그것이 시의 최고의 원리. (중략) 분명히 태초의 행위가 있다….” , 임화의 시집 ‘현해탄’ 중에서 월북 시인 임화의 “지상의 시”라는 작품의 일부분입니다. 시인의 표현이 직설적이고 거칠지만, 그래도 시인의 순수한 열정이 묻어나서 좋습니다. 시인 임화는 ‘태초에 말이 ..

글모음/설교문 2022.05.21

“종교 너머의 교회”- 부활(6)

2022.5.15. 부활5주일 사도 11:1-18 / 시편 148 / 묵시 21:1-6 / 요한 13:31-35 “종교 너머의 교회”- 부활(6) 채야고보 신부 / 대한성공회 제주교회 , Artist “이제 하느님의 집은 사람들이 사는 곳에 있다. 하느님은 사람들과 함께 계시고 사람들은 하느님의 백성이 될 것이다. 하느님께서는 친히 그들과 함께 계시고 그들의 하느님이 되셔서 그들의 눈에서 모든 눈물을 씻어주실 것이다. 이제는 죽음이 없고 슬픔도 울부짖음도 고통도 없을 것이다. 이전 것들이 다 사라져버렸기 때문이다.” (묵시 21:3-4) 오늘 2 독서의 말씀은 종말론적인 언급이지만, 이는 부활의 완성에 대해 우리에게 알려줍니다. 이제 하느님의 영광이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드러나고, 그 영광이 사람 가운데..

글모음/설교문 2022.05.14

“인격적 관계의 회복- 부활(5)”

2022.5.8. 부활4주일 사도 9:36-43 / 시편 23 / 묵시 7:9-17 / 요한 10:22-30 “인격적 관계의 회복- 부활(5)” 채야고보 신부 / 대한성공회 제주교회, Artist 오늘 읽은 요한복음은 왜 그리스도교가 유대교와 하나가 될 수 없는지를 잘 보여줍니다. 유대교의 한 분파로 시작된 예수 운동은 아주 근본적인 부분에서 유대교와 일치할 수 없었습니다. 이는 요한복음의 ‘삶의 자리’에서 어떻게 요한공동체가 유대교와 결별할 수밖에 없었는지를 우리에게 보여줍니다. 인간이 초월적 존재의 거룩함의 일부를 수여받아 성스러운 신성을 얻을 수는 있어도 인간과 하느님을 본질적으로 하나라고 말하는 자는 유대교에서 ‘신성모독’일 수밖에 없습니다. 그리스도교의 초기 이단들도 이러한 배경 속에서 발생한 ..

글모음/설교문 2022.05.07